비아그라 구매 - 정품비아그라

[섹스앤라이프] 남편을 만족시키는 침실의 기술
아름다운 性  조회: 7,772회 23-08-28 02:07


【건강다이제스트 | 행복한성문화센터 배정원 소장】

마지못해 응해주는 듯하면…

남자는 섹스를 하면 늘 강력한 오르가슴을 느끼는 성적으로 축복 받은 존재일까? 사정만 하면 남자는 극대한 오르가슴을 느끼는 걸까?

남자들과 이야기를 나눠보면 “그렇지 않다.”고 대답한다. 그들이 극대한 오르가슴을 느끼는 것은 사정에 따라오는 일상적인 것이 아니라 오히려 파트너인 그녀에게 강력한 성적 흥분, 극대한 오르가슴을 선사했을 때라는 것이다.

결국 남자들의 만족스러운 섹스는 섹스라는 행위만이 아닌, 자신이 파트너에게 선사할 수 있는 황홀함의 능력에 좌우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남자가 성적으로 충족감을 느끼려면 아내를 성적으로 즐겁게 하는 데서 오는 정서적인 충족감이 성취되어야 한다. “이 세상에서 자신의 아내가 섹스를 하며 진정으로 행복해하는 것을 보는 것만큼 강력하게 흥분되고 좋은 일은 없다.”고 남편들은 말한다.

따라서 사랑을 나눌 때 아내가 열정적으로 자신의 성적 기쁨과 갈증을 표현한다면 그렇게 자주 섹스를 하지 않아도 남편들은 훨씬 만족스러운 성생활을 한다고 느낄 것이다. 즉 남편에게도 양보다는 질적인 섹스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횟수만 채우는 섹스를 마지못해 하는 듯한 아내는 결국 남편을 다른 여자에게 보내는 바보짓을 하는 것과 다를 바가 없다.

남자도 여자만큼 꼭 끌어안기길 원한다. 특히 중년남자들은 아내가 자신을 안아주는 것을 좋아한다. 아내의 따뜻하고 포근한 품만큼 남편에게 위안이 되는 장소가 또 있을까? 남편이 원하는 만큼의 질과 양의 섹스를 아내로부터 얻게 된다면 남편은 다른 생각을 할 필요 없이 단순하게 행복해진다.

섹스는 남자가 아내를 사랑하는 중요한 방식 중 하나라는 것을 아내들이 이해했으면 한다. 생각해보면 남편이 아내에게 계속 성욕을 느끼고, 그녀와 사랑을 나누려 한다는 것은 아내들이 기뻐해야 할 일이지 불평할 일이 아니다. 오히려 남편이 성적으로 아내에게 아무런 요구를 하지 않는 것을 걱정해야 한다.

어쨌든 이렇게 성적으로 충족된 남편은 훨씬 섬세해지며 다정하게 아내를 돌보고 잘 협조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을 아내들이 알았으면 한다. 남편을 성적으로 만족시키기 위해 아내들이 노력해야 할 것을 정리해보았다.

1 좀 더 주도적인 섹스하기

남자들은 아내가 먼저 시작하는 섹스, 주도적인 섹스를 하고 싶어 한다. 지치고 피곤해서 들어왔을 때 자기가 뭔가를 하지 않아도 아내가 옷 벗겨주고, 씻겨주고, 키스나 애무를 시작해서 자신을 발기시키고 오르가슴까지 가게 할 수 있는 섹스를 가끔은 하고 싶어 한다. 그럼으로써 남편이 얻는 중요한 것은 아내가 자기를 원한다는 행복감이며, 사려 깊은 남편이라면 이후 아내를 만족시켜 주기 위해 어떤 노력이라도 할 것이다.

2 적극적인 신호 보내기

성행위 중 멋진 감각이 느껴질 때 신음소리를 내거나 몸을 뒤틀거나 하는 것만으로도 남편에게 좋다는 신호를 보낼 수 있다. 남편들은 자신이 아내를 행복하게 해주고 있는가를 유심히 보고 있기 때문에 금방 알아차린다. 이런 신호를 주고받음으로써 두 사람의 섹스는 훨씬 업그레이드된다. 아무 소리도 내지 않는 것, 몸을 보여주지 않는 것, 어떤 다른 몸짓도 하지 않으려 노력하는 것은 조신한 것이 아니라 바보스러운 일이다.

남편에게 야한 여자가 되는 것을 왜 부끄러워하는가? 세상에서 가장 야한 여자랑 사는 남자는 행복한 남자다. 물론 자신에게만! 가장 멋진 여자는 남에게는 보수적이고, 남편에게는 개방적인 열린 여자인 것이다.

3 스스로 섹스라는 대화를 즐길 것

헤라와 제우스가 “섹스를 하면 누가 더 좋은가?”에 대해 논쟁을 벌일 때 인생의 반은 여자로, 나머지 반은 남자로 산 테레시아스는 꿈꾸는 듯한 눈빛으로 이렇게 대답했다. “여자일 때 아홉 배가 좋았습니다.”

여자는 남자보다 성적으로 분명히 축복받은 존재다. 남자는 한 번 섹스에 한 번의 오르가슴을 하고 나면 일정기간의 불응기를 가져야 한다. 여기서 말하는 불응기는 다시 섹스를 시작할 수 있는 시간을 말한다.

그러나 여자는 한 번의 섹스에서 여러 번의 멀티오르가슴을 느낄 수 있다. 오르가슴 자체도 성기 오르가슴뿐 아니라 온몸을 통해, 심지어 상상을 통해서도 오르가슴을 느낄 수 있다.

생물학적으로만 말하면 한 번의 생식을 성공시키기 위해 남자는 여자에게 최고의 섹스를 제공해야 하는 존재다. 그러므로 여자라면 누구라도 황홀한 극대치의 섹스를 누릴 수 있다. 이러한 기본적인 자질이 있으니 여자는 조금만 노력하면 더 훌륭한 쾌감과 즐거움이 있는 섹스를 누릴 수 있다. 그러므로 자신의 섹스를 즐길 수 있길 바란다.

4 변화가 있는 섹스하기

결혼생활을 지속하면서 서로에게 익숙해지면 긴장이 풀어지게 되고 파트너에 대한 성적인 기대를 내려놓는 경우가 많다.

특히 50대가 넘어가면 다시 부부는 제2의 신혼기를 맞게 된다. 이때 다정하고 행복하게 서로를 지극히 챙기면서 살려면 서로에게 편안한 파트너이면서도 여전히 매력 있는 존재로 보이는 것을 포기하지 말아야 한다.

섹스를 할 때도 좀 더 색다르게 해보는 과감함도 가지고 있어야 한다. 꼭 침대만 고집하지 말고 소파나 부엌바닥, 거실바닥에서 하거나 욕조에서 샤워하다가 시작하는 등 재미있게 해보기 바란다. 부부간의 섹스는 성스러운 예식이기보다는 재미있고, 즐거운 것이어야 한다. 섹스를 나누면서 웃음이 나오는 유머도 필요하다. 권태의 반대말은 ‘자극’이다. 여전히 나를 자극해주는 파트너에게 어떻게 권태감을 느끼고 지루할 수 있겠는가?

* 이 글은 <똑똑하게 사랑하고 행복하게 섹스하라>(21세기북스刊) 중의 일부분을 옮긴 것이다.

배정원  [email protected]


검색